통영 글로리블루힐, 고품격 신축 전원주택(2층), 오션뷰, 빈백소파, 가족과 힐링

Visas būstas: kotedžas. Šeimininkas: Daesung

5 svečiai, 2 miegamieji, 2 lovos, 2 vonios
Visas būstas
Kotedžas bus skirtas tik jums.
Sugriežtintas valymas
Šis šeimininkas įsipareigojo laikytis Airbnb penkių etapų sugriežtintų valymo taisyklių.
Savarankiškas atvykimas
Pateksite į vidų įleisti durininko.
Wi-Fi
Svečiai dažnai ieško šio populiaraus patogumo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마을에 구해줘 홈즈에서 본 듯한 전원주택을 체험할 수 있는 곳, 2층 단독주택으로 1층은 호스트 전용, 2층은 게스트 전용으로 운영됩니다.
먼저 마당에는 주차장과 정원이 배치되어 있고, 2층 게스트룸은 별도 출입문을 사용하며, 방 2개와 다이닝 룸, 큰방 발코니에 티테이블을 비치하였고, 다이닝 룸 앞에는 넓은 테라스가 있어 그곳에서는 파라솔을 포함한 야외 테이블에서 거제도와 견내량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다.

인근에는
1. 통영옻칠 미술관
2.세자트라 생태숲
3.거제대교 초입에서 부터 트래킹할 수 있는 남파랑길, 그리고 이 길을 이용해서 이순신공원까지 갈 수 있다.

저희 집의 특징은 편안한 휴식과 사방을 조망할 수 있는 환상의 다락방을 추가로 체험할 수 있습니다.

Būstas
약 18평의 2층 전체를 독립적인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고, 특히 약 10평 정도의 다락방을 추가로 사용할 수 있어 여기서는 취미활동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힐링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각 방과 주방에 에어콘 설치는 물론 냉장고, 인덕션, 전자레인지, 압력솥, 대리석 식탁, 다양한 식기류, 기본양념 등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큰 방에는 TV와 욕실, 그리고 복도에 공용 욕실 등 2개의 욕실을 갖추고, 욕실 난방 기구를 갖추어 겨울에도 따뜻하게 이용 가능합니다.
테라스옆에 보일러실에는 세탁기와 바베큐그릴(별도요금 있음) 등을 비치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난방 및 온수는 각 방과 주방에 보일러컨트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온수 이용 후 꼭 실내난방이나 전원을 꺼주시기 바랍니다.
쓰레기는 숙소 뒷편 마당한켠에 종량제, 분리수거 봉투가 준비되어 있고, 음식물 쓰레기통이 마련되어 있어 퇴비를 만들고 있으니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분리수거를 정확하게 부탁드립니다.
반려견이나 애완용 동물은 동반불가하오니 이점 양지하여 주시기 바라며, 마당주차장과 대문앞 주차도 가능하며, 무료 와이파이 사용가능합니다. 장기 숙박가능하며 호스트와 협의바랍니다. 가족들이 함께 거주하고 있어 개인물품이 조금 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Siūlomi patogumai

Prieiga prie paplūdimio – paplūdimys
Virtuvė
Wi-Fi
Nemokama vieta automobiliui
Televizorius
Skalbyklė
Nemokama džiovyklė – pastate
Oro kondicionierius
Terasa arba balkonas
Esama apsaugos kamerų

Atvykimo datos pasirinkimas

Nurodykite kelionės datas, kad būtų rodomos tikslios kainos
Atvykimas
Pridėti datą
Išvykimas
Pridėti datą

1 atsiliepimas

Kur būsite jūs

Yongnam-myeon, Tongyeong-si, South Gyeongsang Province, Pietų Korėja

반도와 섬으로 이뤄진 통영은, 외지로 나가려면 두 군데 고개를 넘어야 한다. 내륙을 거쳐 북쪽 큰 도시로 가기 위해서는 원문고개를, 바다 건너 남쪽 거제 방면으로 가기 위해서는 미늘고개를 거쳐야만 한다. 미늘고개를 넘어 쭉 뻗은 국도를 중심으로 좌우로 넓게 펼쳐진 통영 최후의 노른자위, 바로 『용남면(龍南面)』이다.
푸른 모래바닷가
화삼리 그 중에서도 상삼마을(웃미늘)에서 바라보는 바다풍광은 통영에서 손가락 꼽히는 절경을 자랑한다. 그래서 이곳 화삼리는 전원주택지 또는 펜션 등의 요지로도 이름 높다. 특히 이곳은 둠벙과 습지가 많고, 수량이 풍부해 마을농사를 넉넉히 짓고도 남았다고 한다. 산습지에 중간습지, 수변습지가 많아 풍성한 생물다양성을 자랑하던 이곳에 현재는 RCE생태공원이 들어서고 있다.
미늘이란 이름이 낚싯바늘의 안쪽갈고리를 닮은 이곳 해안선에서 비롯됐다는 설이 있다. 휜 활처럼 생긴 해안선에는 흰모래 백사장이 아닌 푸른 모래 청사장이 펼쳐져 있었다고 선촌마을 장덕명 이장은 전한다. 밀물 때 해안선에서 100m를 나가도 물이 가슴께밖에 오지 않을 정도로 완만한 경사였다고 하니 해수욕장으로는 최적지였을 법하다. 지금은 해안을 따라 제방이 만들어지면서 자연발생 해안선이 사라져가고 있다. 어쩌면 백사장 해수욕장이 부족한 통영에서 마지막 기회의 장소가 여기는 아닐까.

마을 앞바다에는 뱀섬이 있다. 예전에 이곳은 거제 관할이었다가 어느 날 떠밀려온 시신을 마을사람들이 수습해 준 뒤로 통영에서 관리하게 됐다고 한다….


용남면이 시작되는 미늘고개는 이순신통제사가 이곳 고개에서 거제도 위로 떠오르는 ‘달의 아름다움에 반했다(미월․美月)’는 이야기에서 유래했다 한다. 그 고개 웃자락 마을은 그래서 웃미늘이고, 고개 아래쪽 바닷가 마을은 아랫미늘이다. 바닷가에 핀 꽃들이 인상적인 마을은 꽃개마을이 됐다. 근대로 넘어오며 웃미늘은 상삼(上三)이 됐고, 아랫미늘은 선촌(善村), 꽃개는 화포(花浦)가 됐으며 이 세 마을을 합쳐 화삼리(花三里)라 칭하게 됐다.
미늘고개 아래쪽 가장 큰 마을은 다래개 또는 달개였던 것이 달포(達浦)마을로, 다래개 동쪽 우암동은 나중에 동암(東巖)으로, 오리박골은 식민지 시대에 오촌(烏村)이란 지명으로 동암에서 분리됐다. 그리고 이 마을들을 모아 동달리(東達里)라 부른다.

Svečius priima Daesung

Prisijungė 2020 m. vasaris
  • 1 atsiliepimas

Viešnagės metu

언제든 전화문의 가능하며 문자문의에도 최대한 빠르고 성의있게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 Greitų atsakymų rodiklis: 100%
  • Atsakymo laikas: per valandą
Saugumo sumetimais pinigus perveskite ir bendraukite tik Airbnb svetainėje ar programėlėje.

Ką reikėtų žinoti

Namų taisyklės

Atvykimas: Po 15:00
Išvykimas: 11:00
Savarankiškas atvykimas, naudojant pastato personalas
Nerūkoma
Negalima apsistoti su augintiniais

Sveikata ir saugumas

Įsipareigojęs laikytis Airbnb sugriežtinto valymo proceso. Rodyti daugiau
Taikomi Airbnb nurodymai dėl atstumo laikymosi ir kitų su COVID-19 susijusių dalykų
Apsaugos kamera / įrašymo įrenginys Rodyti daugiau
Šalia ežero, upės ar kito vandens telkinio
Aukšta vieta be turėklų ar apsaugų

Atšaukimo taisyklės

Yongnam-myeon, Tongyeong-si: peržiūrėkite kitus variantus šiame mieste ir aplinkui

Yongnam-myeon, Tongyeong-si: daugiau vietų apsistoti